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COMMUNITY 커뮤니티

커뮤니티

배움의 즐거움을 스스로 알게 하라


우리 집 아이들이 문제집을 엄청 좋아한다.

어릴적부터 아이가 문제를 풀어오면, 

얼토당토 안한 답을 써도 무조건 다 맞다고 해주었다.

사실, 아이가 그 문제를 풀든 못 풀든 나에겐 중요하지 않았다.

스스로 그 행위를 했다는 것이 더 이쁘게 보였기 때문이다.


아이가 학교에 가면 자동적으로 문제의 맞고 틀림을 알게 된다.

지아는 규리를 봐서 나에게 말한다.

"엄마 틀린거는 쫙 긋지말고, 그냥 매기지 말아줘!" 라고 한다. 

쫙 그으면 마음이 아프다고도 한다.

둘째는 아무래도 열린 환경이라 첫째 때보다 더 빠르다.

심지어 무조건 맞다고 해줘도, 

같은 문제고, 답이 틀린데 왜 둘다 맞게 했냐고! 

오히려 따지기도 한다.

엄마가 아이를 잘 지켜보고 그에 맞는 교육을 해야한다.


보통 엄마가 아이와 문제집을 같이 풀면 많이 싸운다.

그러면 아이는 그 시간이 다가오면 긴장을 하게 되고,  

실수 또한 더 많이 하게 된다.

엄마의 다그침이 이어질수록 

아이의 생각과 입은 꽉 다물게 된다. ㅠㅠ


"배움의 즐거움을 알기도 전에 

실수에 대한 두려움이 먼저 생긴다."

다른 것보다 우린 교육에 있어서 더 열성적이다 보니, 

아이를 더 다그친다. 같은 실수를 두번, 세번 반복하면 

엄마의 분노 크기는 점점 커지다 보니, 목소리도 커지게 된다.

그 시간을 지나고 나면 그게 뭐라고 회의도 들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다. ㅠㅠ

그 순간은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자각을 못할 때도 많고, 

했던 말 또하면서 다그치는 줄도 모른다.

얼마 안한 것 같은데 10분은 지나있고, 분위기는 엉망이 된다.

난 배려 육아하는 엄마라서 심하게 안하는 줄 알았는데,

파파가 아이와 문제 푸는 모습을 보고 많이 느낀다.

10년 이상을 같이 살다 보니, 부부 입에서 

토시하나 안 틀리고 같은 말이 나오는 경우가 많은데,

잔소리는 무슨 녹음기 틀어놓은 줄 알았다.

파파가 아이와 함께 문제를 풀고 있을 때

'아.....! 내가 저러고 있구나!'

말하는 나도 힘들지만, 두배로 듣고 있는 아이는 

안 듣고 있다는 것이 맞을 것이다.

그래서 나라도 저렇게 하지말고, 

욕하고 싶을 때마다 칭찬을 하자!고 마음을 먹는다^^


결국 문제를 풀어야하는 주체가 아이다.

엄마가 대신 풀어줄수가 없다.

그러므로, 아이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쉬운 문제집을 

많이 풀리고, 아이가 문제 풀기에 즐거움을 가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한다.

그러다 보면 아이는 책을 읽는 것처럼 

문제푸는 것 또한 두려워하지 않는다.

아이에게 교육적인 부분을 함께할 때일수록 

더욱 야단을 치면 안된다.

그러면 아이는 더욱더 주눅이 들고, 실수를 많이 하게 된다.

아이 스스로 찾아가게끔 길을 만들어주는 것이 좋다.


번호 연령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이벤트] 12월 무이자 할부 안내 푸름이닷컴 2019-12-02 258 -
[신간] 12월 도서 안내 푸름이닷컴 2019-11-29 621 -
육아경험을 꾸준히 나누는 글 링크(2) 푸름이닷컴 2019-04-11 1519 -
육아경험을 꾸준히 나누는 글 링크(1) 푸름이닷컴 2018-05-28 6553 -
172099 만1세 15개월 아이 잘때. jss2438 22:40:39 2 0
172098 닷컴님‥ (4) land5990 18:42:40 38 0
172097 여성 위인 5명의 삶을 다룬 전기... 푸름이닷컴 15:59:02 20 0
172096 순꽃 엄마. 겨울 마음 (6) 순간의꽃 14:17:50 44 3
172095 갑옷? 그거 개뿔도 아니다. 푸름이닷컴 13:44:43 24 1
172094 영어관련 질문드려용‥ (12) land5990 2019-12-15 117 0
172093 만5세 난 왕이다.널 떼리겠다. (1) 하늘나리다 2019-12-15 77 0
172092 부모가 아이를 대하는 태도가 곧... (8) 푸름이닷컴 2019-12-13 185 1
172091 부모의 힐링을 위해 태어난 아이들... ^^ (6) 푸름이닷컴 2019-12-13 140 1
172090 푸름이닷컴이 곧 이사합니다. (14) 푸름이닷컴 2019-12-13 230 1
172089 아빠 육아에 대한 글 모음 푸름이닷컴 2019-12-12 105 0
172088 [아빠!놀아~]#10.로데오놀이 (4) 일상으로의초대 2019-12-12 106 3
172087 식탐과 배고픔을 구분하는 테스트!! (2) 푸름이닷컴 2019-12-12 79 0
172086 만2세 엄마가 화내면 책을 내미는 아기 (2) 김가연 2019-12-12 135 0
172085 꽃봉맘칼럼) 엄마 나는 외로울때가 많아. (14) 꽃봉맘♥ 2019-12-11 276 4
172084 만6세 엄마!! 나 큰일났어! (2) hi-joshua 2019-12-11 92 0
172083 뚱뚱해져도 좋다고 생각하면 날씬해진다 (3) 푸름이닷컴 2019-12-11 107 1
172082 책 읽기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 푸름이닷컴 2019-12-11 85 0
172081 만4세 요즘 제 쉼터 - 교게 (부제:스마트폰에.. (2) 배려육아왕 2019-12-11 60 0
172080 핵심은 자율성과 통제의 관계에 있다 (2) 푸름이닷컴 2019-12-10 92 1
172079 시처럼 다가 온 에크하르트 툴레의 글 (4) 푸름이닷컴 2019-12-10 96 1
172078 건강에좋은 소금물 내가찾은행복 2019-12-09 47 0
172077 무경계-궁극의 실재에 경계는 없다 푸름이닷컴 2019-12-09 99 4
172076 비장의 팁을 하나 알려드리겠습니다. (5) 푸름이닷컴 2019-12-09 168 2
172075 3. 나를 찾아가는 법 - 투사 극복 사례 (2) 푸름이닷컴 2019-12-06 157 1
172074 2. 나를 찾아가는 법 - 긍정적 투사 (3) 푸름이닷컴 2019-12-06 129 1
172073 1. 나를 찾아가는 법 - 투사 (1) 푸름이닷컴 2019-12-06 166 1
172072 칼 젠키스의 팔라디오!! (4) 푸름이닷컴 2019-12-06 173 1
172071 초간단미역된장국 내가찾은행복 2019-12-05 93 0
172070 육아를 하며 죄책감을 느끼지 않아도 되는.. 푸름이닷컴 2019-12-05 17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