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COMMUNITY 커뮤니티

커뮤니티

[만9세이상] 잃어버린 돈 7만원으로 얻은것


어제 그제 일요일, 초 6수연이가 불에 댄 것처럼 

눈이 동그래서 자기 돈 7만원이 없어졌다고 하데요. 

그리고는 엄마 아빠 동생 유연 아니면 

친구들이 가져간게 분명하다고 무척이나 괴로워했어요. 

 

유연에게 물어보니 안가져갔다고 하고 

엄마도 안가져갔다고 했어요. 

 

근데 유연이가 좀 이상해요. 

올리*영에 가서 그렇게 사달라고 하던 브이라인 

얼굴쪼임베트를 사서 하고 다니며 이모에겐 빌렸다고 하고 

나에겐 저금 한돈이라고 하고 언니에겐 이모가 사줬다고 합니다. 

그리고 평소보다 돈을 많이 써요. 

그리고는 “엄마 언니 돈 돌려주까?” 하길래
“언니돈 가져갔어?하니까

. . 

엄마 나 의심하는거야?”하는 겁니다. 

 

돈을 가져갔다는 것 자체가 걱정도 되고 

한편으론 심증은 있으나 물증이 없이 눈에 훤히 보이는 

이 짠하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고 그러다가 

미운 감정이 욱 일어나다가 이 일을 어떻게 할까? 

이일을 어떻게 할까? 한참을 생각했지만 답은 없어요. 

하지만 한가지 확실한건 '네가 가져갔지?'하면서 

몰아부치고 다그치고 싶지 않더라구요. 

 

내가 초3학년 그니까, 유때 훔치지도 않은 돈을 

훔쳐갔다고 할머니에게 고모, 언니들 매로 맞고 

'니 애비도 도둑질 하더니 딸년도 도둑질한다'고 

어디 땅에 묻어놨냐고 하면서 때리고 

심문하던 기억이 지금도 선연히 남아있거든요. 

 

어떻게 할까? 하다가  

어제 퇴근길에 7만원을 찾아서 아무도 없는 곳에서 

수연이 손에 쥐어줬어요. 눈이 동그래 지데요. 

 

“수연아, 누구나 돈을 잃어버리면 

되 부모, 형제, 친구를. 

7만원의 잃어버린 것보다 그 심으로인해 

더 크고 소중한걸 잃어버려.  

돈은 누구나 갖고 싶어. 엄마도 은행에 가서 

돈뭉탱이 보믄 갖고싶은 마음이 생겨. 

돈 간수 잘해야 하는 책임도 있는거 알지?” 그리고 

“의심이 든다고 동생 가방을 몰래 뒤지면 안돼”라고 하고 

돌려줬네요. 

 

그리고 유연이에게는..... 

이미 저녁 준비다 했는데 부대찌개를 따로 끓여 달래고, 

있는 패딩 놔두고 롱패딩 사달라고 하고, 밧데리 있는데 언니랑 

같은 밧데리 사달라고 하고 있는 장갑 두고 새걸로 사달라는 아이....  

그제 어제 밤에 잠들기 전에 꼭 끌어안고 

침대에 같이 누워서 책을 읽어줬어요. 

금방 잠들어 버려서 반장도 못읽지만요. 

어제는 그렇게 갖고싶다는 검정 롱패딩을 사줬어요. 

먹고싶다는 부대찌개도 끓여주고 

오늘은 장갑 보조밧데리를 사줄겁니다.  

 

어쩌면 유연이의 무의식은 이런 관심을 바라고 바래서 

훔치는 행동이 나왔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유연이는 항상 두번째로 

수연이 덤이란 생각을 저도 모르게 했나봐요. 

 

잃어버린 7만원으로 다시 둘째 유연이의 욕구와 

거기에 부응하지 못한 저를 봅니다. 

그리고 방치당하고 학대당한 내 어린시절을 보는 것이 

고통스럽지만 오늘도 하루를 걸어갑니다.

도둑질에 대한 나의 뒷수습이 맞고 틀리다를 떠나서 

아이들을 다시보는 계기가 되었네요. 

뭔가 문제가 깔끔하게 해결된것은 아니지만 

이렇게 또 갑니다. 


잃어버린 7만원으로 우리집의 둘째 아닌 유연이가, 

유연이의 욕구가, 유연이의 존재가 새롭게 눈에 들어오네요 .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번호 연령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이벤트] 12월 무이자 할부 안내 푸름이닷컴 2019-12-02 121 -
[신간] 12월 도서 안내 푸름이닷컴 2019-11-29 390 -
육아경험을 꾸준히 나누는 글 링크(2) 푸름이닷컴 2019-04-11 1470 -
육아경험을 꾸준히 나누는 글 링크(1) 푸름이닷컴 2018-05-28 6478 -
172076 3. 나를 찾아가는 법 - 투사 극복 사례 푸름이닷컴 2019-12-06 20 0
172075 2. 나를 찾아가는 법 - 긍정적 투사 푸름이닷컴 2019-12-06 20 0
172074 1. 나를 찾아가는 법 - 투사 (1) 푸름이닷컴 2019-12-06 32 0
172073 칼 젠키스의 팔라디오!! (4) 푸름이닷컴 2019-12-06 90 1
172072 초간단미역된장국 내가찾은행복 2019-12-05 27 0
172071 육아를 하며 죄책감을 느끼지 않아도 되는.. 푸름이닷컴 2019-12-05 76 0
172070 소희언니 책을 기다리며 (4) 누르NOOR 2019-12-05 99 2
172069 12월 일산 기적수업 낭독모임 안내♡ (4) 고귀한수진☆ 2019-12-05 75 2
172068 양자 세계의 시험문제... (3) 푸름이닷컴 2019-12-04 68 0
172067 하버드 박사출신 교수가 수능 영어를 풀면.. (3) 푸름이닷컴 2019-12-04 95 2
172066 만3세 햄스터 관련책들 추천해주세요. 플리즈~~.. (2) 愛PL 2019-12-04 45 0
172065 삽질하다 공간창출... (9) 푸름이닷컴 2019-12-04 113 1
172064 오소희 작가 신간 <엄마의 20년> 등록!! (3) 푸름이닷컴 2019-12-04 72 2
172063 사실과 견해를 구분하는 질문... (2) 푸름이닷컴 2019-12-03 68 0
172062 남을 미워하지 않으려는 이유... 푸름이닷컴 2019-12-03 91 3
172061 부모 전혜성 박사님 집에는 책상이 18개 있었데.. (2) 배려육아왕 2019-12-03 110 0
172060 만4세 풀리지 않는 숙제 책장배치 (5) 배려육아왕 2019-12-03 127 0
172059 자랑하기! 이환식 대표. (3) 대바기파파 2019-12-02 145 2
172058 시 읽기 - 난독증 (2) 푸름이닷컴 2019-12-02 85 2
172057 [오선배 분별] 도덕적인 사람이 위험한 .. (5) 푸름이닷컴 2019-12-02 109 3
172056 [오선배 분별] 대면이 왜 치유가 되는가?.. (4) 푸름이닷컴 2019-12-02 126 2
172055 영어 놀이 앱 추천~ (1) 누르NOOR 2019-12-02 77 0
172054 만6세 [책추천] 엄마의 역사 편지 (6) hi-joshua 2019-12-02 106 0
172053 삽질은 중요해 (14) hi-joshua 2019-12-02 139 2
172052 식초없이 장아찌 만들기 (1) 내가찾은행복 2019-12-01 58 0
172051 푸름이몰에 도서 신청해도 될까요? (5) 심긍정 2019-12-01 150 1
172050 동기부여보다 더 소중한 것. (8) 푸름이닷컴 2019-11-30 171 3
172049 11월 마지막날의 세레나데... (2) 푸름이닷컴 2019-11-30 141 0
172048 진정한 자아에서 나온 행동은 진실하다. .. (4) 푸름이닷컴 2019-11-30 153 2
172047 전생에 나라를 구한 대바기파파... (16) 푸름이닷컴 2019-11-29 318 0